中왕이 “美, 평화기회 소중히 여기고 北자발적 조치 인정해야”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3: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미가 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해법에 대한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북한의 자발적인 조치를 인정해야 하며 미국은 평화 기회를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밝혔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EPA 연합뉴스

17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프랑스를 공식 방문 중인 왕이 국무위원은 16일 파리에서 한반도 정세에 대한 기자의 질문에 “한반도 핵 문제는 이미 오래됐고 복잡하다”면서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반대 방향이 아닌 같은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 측이 융통성을 보일 때 다른 한 측이 강경함을 보여서는 안 된다”면서 “이런 현상이 재연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한반도 정세 완화는 어렵게 얻은 것”이라면서 “북한의 자발적인 조치는 충분히 인정해야 하고 각국, 특히 미국은 현재의 평화 기회를 소중히 여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두가 평화의 추진자가 돼야지 후퇴자가 돼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