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30대 남성 전자담배 폭발로 사망…신체 80%에 화상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자담배도 담배. JTBC 영상캡쳐

▲ 전자담배도 담배. JTBC 영상캡쳐

미국에서 한 30대 남성이 전자담배 폭발로 숨진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AP통신이 탬파베이 타임스를 인용해 지난 16일 보도한 기사에 따르면 파이넬러스-패스코 부검 보고서는 지난 5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에서 숨진 38세 남성 톨매지 델리아의 사망 원인이 전자담배 폭발이라고 확인했다.

부검 보고서는 폭발로 전자담배 파편 두 개가 이 남성의 두개골로 들어갔으며, 사망 원인은 발사체에 의한 머리 부상으로 판정했다. 당시 이 남성은 불타는 자택 침실에서 소방관들에게 발견됐으며, 신체의 80%에 화상을 입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해당 전자담배는 스모크-E 마운틴’(Smok-E Mountain)이 제조한 것이다. 탬파베이 타임스는 이 업체가 필리핀 세부에 있다고 전했다. 미국 식품의약청(FDA)은 전자담배의 폭발 원인이 무엇인지는 분명하지 않지만, 배터리 관련 문제에서 비롯된 것일 수 있다고 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