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양보다 질… SOC 투자 빼고 창업·혁신에 ‘방점’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0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토교통 일자리 9만 6000개
건설 비정규직 많아 청년 외면
스마트시티·드론 등 잠재력 충분


정부가 16일 제시한 ‘일자리 로드맵’의 특징은 그동안 일자리 창출의 핵심으로 여겨졌던 사회간접자본(SOC) 투자가 빠졌다는 점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로드맵을 통해 2022년까지 일자리 9만 6000개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SOC 투자가 제외되면서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에 못 미친다는 지적도 나온다.


국토부에 따르면 건설, 운수, 부동산업 등 전통적인 국토교통 산업 종사자는 2017년 기준 408만명으로 전체 취업자의 15.4%를 차지한다. 하지만 건설업은 특성상 비정규직이 많고 노동 강도가 높아 ‘좋은 일자리’로 인식되는 데 한계가 있다. 이에 일자리 로드맵을 설계하면서 기존의 SOC 중심이 아닌 창업과 혁신·지역 일자리 창출에 중점을 뒀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국토부 미래전략일자리담당관실 관계자는 “지난해 말부터 일자리 로드맵을 만드는 작업을 했다”며 “목표 수치를 높이기 위해 SOC 관련 일자리를 포함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이를 진정한 일자리 창출로 볼 수 있냐는 지적이 더 많았다”고 말했다. 실제로 정부가 편성한 4조원대의 청년 일자리 추경에도 SOC 관련 예산이 빠졌다.

이 관계자는 “그동안 ‘일자리=SOC’로 통했던 인식을 전환해 규모는 작더라도 청년들이 선호할 만한 일자리라면 가능한 빼놓지 않고 모두 망라했다”며 “이를 통해 국토교통 일자리가 희망 일자리로 이미지를 쇄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스마트시티·드론·자율자동차 등 4차 산업혁명과 직결되는 부문의 제도와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어 일자리 창출 잠재력도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5-17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