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마그너스 “더 좋은 선수 되려는 결정…도움 주신 분들께 죄송”

입력 : ㅣ 수정 : 2018-05-16 16: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2년 베이징올림픽에는 노르웨이 국가대표로 메달 도전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인 김마그너스가 16일 서울 용산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씁쓸한 표정을 짓고 있다.   그의 소속사인 브리온컴퍼니는 ”김마그너스가 2018-2019시즌부터 노르웨이 협회 선수로 등록할 예정”이라며 2015년 4월에 태극마크를 달기로 한 결정을 3년 만에 번복하게 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크로스컨트리 스키 선수인 김마그너스가 16일 서울 용산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씁쓸한 표정을 짓고 있다.
그의 소속사인 브리온컴퍼니는 ”김마그너스가 2018-2019시즌부터 노르웨이 협회 선수로 등록할 예정”이라며 2015년 4월에 태극마크를 달기로 한 결정을 3년 만에 번복하게 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018-2019시즌부터 노르웨이 선수로 국제무대에 나가기로 한 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 출신 김마그너스(20)가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김마그너스는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 있는 소속사 브리온컴퍼니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한국 대표를 그만두고 노르웨이 선수로 뛰기로 한 것은 선수로 더 발전하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며 “그동안 도움을 주신 분들께 죄송한 생각에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김마그너스는 2016년 동계유스올림픽에서 한국 스키 사상 최초의 금메달을 따낸 선수로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도 우승을 차지했다.

동계아시안게임에서 한국 남자 크로스컨트리가 금메달을 획득한 것도 김마그너스가 처음이었다.

노르웨이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를 둔 김마그너스는 이중국적자로 2015년 한국 대표로 평창동계올림픽에 나가기로 하며 화제를 모은 선수다.

김마그너스는 평창올림픽에서 3관왕에 오른 요하네스 클라에보(노르웨이)의 경기력에 자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마그너스는 클라에보에 대해 “주니어 때 저와 비슷한 기량이었던 선수”라며 “제가 2살 어리기 때문에 저도 앞으로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제가 한국 선수로 뛰면서 점점 좋아지는 것이 보이면 앞으로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겠지만 그런 부분이 없었고 제 미래를 걸고 뛰기엔 안전하지 못하다고 판단했다”고 털어놨다.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는 한국이 아닌 노르웨이 대표에 도전하겠다는 뜻도 명확히 했다.

김마그너스는 ‘크로스컨트리 강국인 노르웨이에서 훈련하면 클라에보처럼 올림픽 우승까지 바라볼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당연히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평창올림픽에서 1.4㎞ 스프린트 클래식, 15㎞ 프리, 50㎞ 매스스타트 등에서 모두 40위권 성적을 냈다.

김마그너스는 “한국에서 선수로 뛰면서 협회와 신뢰에도 문제가 있었고, 운동에만 전념하기 어려운 때도 있었다”라며 “하지만 한국 스키 발전에 이바지하고 싶은 마음은 여전하기 때문에 앞으로 선수 생활을 하면서 병행할 수 있는 부분에서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6월 말까지 계약인 부산시체육회와 연락을 이어가며 한국의 유망주를 초청해 노르웨이의 스키 문화를 접하도록 할 계획이라는 것이다.

평창올림픽이 끝나고 다리 근육에 쌓인 젖산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을 정도로 스트레스가 심했다는 김마그너스는 크로스컨트리 강국인 노르웨이에서는 국가대표 선발을 장담할 수 없다.

하지만 그는 “하지만 선수로서 발전하고 성공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최선을 다해 베이징올림픽에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마그너스는 “평창올림픽을 마치고 더 좋은 모습으로 작별 인사를 하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쉬움이 크다”며 “4년 뒤 베이징에서 꼭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