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위원’ 박지성 “다양한 관점의 해설은 팬에게 좋은 선물”

입력 : ㅣ 수정 : 2018-05-16 15: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 월드컵서 SBS 축구 해설위원으로 이영표·안정환과 입담 대결
2018 러시아 월드컵 SBS 해설위원으로 나선 전 축구선수 박지성이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본사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8 러시아 월드컵 SBS 해설위원으로 나선 전 축구선수 박지성이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본사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37)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방송 해설위원으로 데뷔하는 소감을 밝혔다.

박지성 본부장은 16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BS 해설위원을 맡게 된 배경과 각오를 전했다. 박지성 해설위원은 배성재 아나운서와 호흡을 맞춘다.

박 해설위원은 월드컵 기간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4강 신화를 합작했던 이영표(KBS), 안정환(MBC) 해설위원과 입담 대결을 벌여야 한다.

박 위원은 SBS로부터 해설위원 제안을 받고 수락한 이유로 “평소에 (현역 은퇴 후 )지도자로서 이어나갈 것이 아니라고 밝혔던 만큼 해설을 통해서라도 박지성이 어떤 축구를 했고, 어떤 축구를 좋아하며, 어떻게 바라보는지를 보여주고 싶었다”면서 “팬들에게도 다양한 관점으로 해설을 들려준다는 점에서는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BS는 지난 3월 폴란드와 평가전이 끝난 직후 박지성 해설위원과 친분이 있는 배성재 아나운서를 영국 런던으로 파견하는 등 영입에 공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성은 축구 해설의 ‘족집게’로 통하는 이영표 위원, 방송 예능 출연으로 입심이 좋아진 안정환 위원과 차별화할 장점을 묻는 말에는 “선수 생활을 다르게 해왔기 때문에 보는 관점이 다르다”면서 “누가 (해설 경쟁에서) 이기느냐보다 다양한 시선을 보여주는 게 의미가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내 방송 해설의 컨셉트를 예측하기는 어렵다. 제가 잘할 수 있는 걸 연습을 통해 찾고 팬들에게 보여주고 나면 ‘박지성 위원은 이런 부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구나’라고 판단하게 될 것이다. 그런 부분에 역점을 두고 해설하겠다”고 구상을 전했다.

그는 “경기장 안에서 보는 것과 경기장 밖에서 보는 것이 다르고 오히려 밖에서 더 잘 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밑에서(선수들의 입장에서) 보지 못하는 것을 지적하더라도 선수들은 이해해줄 것이다. (해설에서) 많은 지적이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SBS 스포츠채널 아나운서 출신인 아내 김민지씨로부터 해설 조언을 들은 받은 내용도 공개했다.

그는 “그분(김민지)이 ‘생각합니다’라는 표현을 하지 않고 직설적으로 이야기하는 게 팬들이 이해하는 데 좋겠다는 말을 했다. 연습을 통해 고쳐 나가고 있다”면서 “그러나 ‘∼때문에’라는 표현을 해설 연습을 하면서 계속 사용할지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는 축구대표팀에 대한 조언과 평가도 곁들였다.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에 대해 “안정환, 이영표 해설위원이 예상한 퍼센트를 봤는데, 저도 50%가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조별리그 탈락 가능성을 크게 보면서도 “월드컵은 항상 이변이 일어난 만큼 남은 기간 얼마나 준비하고, 팬들이 얼마나 기원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후배 선수들에게는 “월드컵에 임하는 부담이 어느 때보다 클 것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월드컵을 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기쁨이고 혜택이라고 생각하고 어렸을 때부터 꿈꿔왔던 무대에서 즐기면서 월드컵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신태용호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선 “3월 평가전에서는 패스를 추구하는 경기를 했다. 부상으로 엔트리가 바뀐 상황에서 플랜B를 얼마나 활용하느냐가 관건”이라며 “수비 조직력을 얼마나 발전시키느냐가 중요하다”고 대답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