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제주 김녕미로공원 설립자’ 프레드릭 더스틴

입력 : ㅣ 수정 : 2018-05-07 0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김녕미로공원의 수익금을 제주대와 지역사회에 환원해 온 프레드릭 더스틴 (주)김녕미로공원 대표가 지난 5일 세상을 떠났다. 88세.
프레드릭 더스틴 (주)김녕미로공원 대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프레드릭 더스틴 (주)김녕미로공원 대표.
연합뉴스

고인은 미8군 소속 연합군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하면서 한국과 인연을 맺었다. 전쟁이 끝난 뒤에도 한국과 미국을 오가다 선교사인 아내의 뜻을 따라 1971년 제주에 정착했다. 제주대 관광영어회화 강사로 9년간 근무했으며, 서울의 세종대·홍익대를 거쳐 1982년 다시 제주대 교수로 재직하다 1994년 퇴직했다.


퇴임 후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 만장굴 인근에 자신이 직접 기획한 김녕미로공원을 설립했다. 국내 첫 미로공원이었다. 영국의 미로 디자이너 애드린 피셔에게 국제우편·통화로 제주의 역사, 문화를 설명하며 직접 공원 설계를 부탁했다고 한다. 1987년부터 공원에 사용할 나무를 심어 8년 후인 1995년 공원을 완성했다.

고인은 생전에 “제주에서 발생하는 관광 수익은 제주에 환원해야 한다”며 이를 실천에 옮겼다. 공원 운영으로 발생한 수익금 가운데 7억 7000여만원을 제주대 발전기금, 외국인 기금교수 재원, 외국인 유학생·교류학생 장학금 등으로 기탁했다. 또 김녕미로공원이 위치한 김녕리의 김녕초등학교, 김녕중학교에 해마다 지원을 하는 등 지역사회에 나눔을 베풀었다. 제주대는 2006년 5월 지역사회와 대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더스틴 대표에게 명예 경영학 박사학위를 수여하기도 했다.

더스틴 대표의 빈소는 제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추모식은 7일 오전 김녕미로공원에서 엄수된다. 유해는 공원 안에 안치될 예정이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18-05-07 20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