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사견에 주인 물려 숨져…사료 주려다 개물림 사고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14: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0대 여성이 사육하던 도사견에게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도사견 사고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 도사견 사고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동물학대방지연합 제공

13일 경북 상주경찰서와 상주소방서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1시 13분쯤 상주시 서곡동의 한 주택에서 A(74·여)씨가 기르던 도사견에 물려 숨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A씨는 3년 전부터 도사견 6~7마리를 키우고 있었다. 이날 A씨는 개들에게 사료를 주기 위해 사육장에 들어갔다가 도사견에 왼쪽 가슴과 손 등을 물렸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소방서 관계자는 마취총으로 도사견을 쏜 뒤 A씨를 사육장 밖으로 빼냈지만, A씨는 개에 물린 상처가 너무 깊어 결국 숨지고 말았다.

구조대 관계자는 “개가 묶여 있었지만 쓰러진 A씨 바로 옆에 있어서 곧바로 사육장 진입이 어려웠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