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통화, 투기 광풍”이란 유시민에 격하게 반박한 정재승

입력 : ㅣ 수정 : 2018-01-14 11: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상통화(암호화폐) 열풍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고 경고한 유시민 작가의 발언에 정재승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가 자신의 SNS에서 유시민 작가에 대해 반론을 폈다. 이들은 지난해 tvN에서 방송한 ‘알쓸신잡’(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시즌1에 나란히 출연한 바 있다.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유시민 작가가 12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암호화폐를 “허황된 신기루”, “17세기 튤립 버블의 21세기형 글로벌 버전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고 표현하면서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유 작가는 암호화폐 열풍에 대해 “인류 역사에서 수없이 되풀이 됐던 투기 광풍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더불어 현재 가상화폐에 대한 평가가 ‘투기자본-블록체인 산업 진흥’의 측면에서 관점이 상충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엔지니어들의 아이디어로 나타난 수많은 이상한 장난감 갖고 사람들이 도박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유시민 비트코인 관련 언급 JTBC 썰전

▲ 유시민 비트코인 관련 언급
JTBC 썰전

이에 대해 정재승 교수는 이날 자신의 SNS에 “유시민 선생님이 (발언의 수위가 센데 비해) 블록체인이 어떻게 전세계 경제시스템에 적용되고 스스로 진화할지 잘 모르시는 것 같습니다”라고 정면 반박했다. 그는 “암호화폐에 대한 투기는 당연히 부적절하지만, 그 거품이 꺼지고 올바른 방식으로 진정되는 경험을 우리 사회가 가져야지, 정부가 거래소를 폐쇄하는 방식은 최악의 문제 해결 방법”이라고 비판했다.
정재승 페이스북

▲ 정재승 페이스북

정 교수는 “블록체인은 암호화폐의 플랫폼이라서, 암호화폐에 대한 과도한 규제는 블록체인 활용을 근본적으로 제한하게 된다”며 “블록체인은 그저 암호화폐의 플랫폼 만이 아니라, 향후 기업-기업, 기업-소비자 간 거래에 매우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쳐, 전세계 경제 및 금융 시스템에 큰 변화를 야기할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이기철 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커버댄스페스티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