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영화]

입력 : ㅣ 수정 : 2018-01-12 17: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카트(OBS 일요일 오후 1시 50분) “회사가 잘되면 저희도 잘될 줄 알았습니다. 오늘 우리는 해고됐습니다.” 대한민국 대표 마트 ‘더 마트’ 직원들. ‘진상 고객’의 온갖 ‘갑질’에도 웃는 얼굴로 성실히 일해 온 이들이 어느 날 회사로부터 갑작스러운 해고 통지를 받게 된다. 정규직 전환을 눈앞에 둔 선희(염정아), 싱글맘 혜미(문정희), 청소원 순례(김영애), 옥순(황정민), 88만원 세대 미진(천우희)은 하루아침에 밥벌이를 잃을 위기에 처하자 노조를 결성해 연대에 나선다. 주류 상업 영화로는 드물게 정면으로 노동 문제를 다룬 작품으로 세대별 비정규직의 아픔을 현실적이고 세밀하게 담아냈다. 무겁고 아픈 주제지만, 살가운 웃음도 놓치지 않았다. 2014년 작.


■마스터 앤드 커맨더:위대한 정복자(EBS1 토요일 밤 10시 55분) 나폴레옹이 유럽을 장악하고 영국 함대만 힘겹게 버티던 1805년. 영국의 군함 HMS 서프라이즈호에 태평양에서 노략질 중인 프랑스 군함 아케론호를 나포하거나 침몰시키라는 명령이 떨어진다. 잭 오브리(러셀 크로) 함장은 아케론호를 추격하지만 외려 큰 공격을 받고 엄청난 피해를 입는다. 잭은 지칠 대로 지친 사관생도들과 선원들을 독려해 역공에 나서기로 한다. 영국의 지난 역사를 영웅화하는 보수적 가치관이 밴 작품이지만, 박물지 같은 철저한 당대 고증이 뛰어나고 바다 사나이들의 분투와 우정 등이 실감나게 그려졌다. ‘죽은 시인의 사회’(1989), ‘트루먼 쇼’(1998) 등을 연출한 피어 위어 감독의 2004년 작품이다.
2018-01-1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