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프로치샷 나도 놀라… 구름 위 떠 있는 기분 ”

입력 : 2017-07-17 17:50 ㅣ 수정 : 2017-07-17 19: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성현 우승 인터뷰
“캐디가 항상 연습하던 거니까 편하게 하라고 했다. 평상시대로 샷을 했고, 치고 나서 나도 놀랐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US여자오픈을 제패한 박성현(24)은 17일(한국시간) 우승 직후 가진 언론 인터뷰에서 실수하면 역전될 수 있었던 18번홀 어프로치샷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미국 골프채널은 이 샷을 ‘오늘의 샷’으로 꼽으며 “우승을 여기서 굳혔다”고 평가했다. 17번홀까지 단독 2위였던 펑산산(28·중국)은 박성현과 비슷한 위치에서 어프로치샷을 했지만 실수를 연거푸 해 트리플 보기를 범했다.

박성현은 우승 회견에서 “아직도 실감이 전혀 안 난다. 뭔가 구름 위를 떠가는 기분이랄까, 이상하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번 우승으로 지난해 마지막 날 ‘챔피언 조’에서 경기하다가 3위로 마친 아쉬움도 깨끗이 날렸다. 그는 “지난해 경험 덕분에 우승이 나온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는 캐디 데이비드 존스와의 호흡이 좋았던 점을 우승의 원동력으로 꼽았다. 박성현은 “18홀 내내 한결같은 집중력을 가져가기가 어려운데, 오늘은 캐디의 역할이 매우 컸다”면서 “집중력이 흐트러질 때 캐디가 작은 농담이나 한마디를 해 준 게 큰 도움이 됐다”고 귀띔했다.

현지 취재진은 국내에서 뛸 때 박성현에게 붙은 ‘닥공’(닥치고 공격)이라는 별명을 알고 질문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통역이 ‘저스트 셧 유어 마우스 앤드 어택’(just shut your mouth and attack)이라고 의미를 설명하자 장내엔 웃음이 터졌다. 박성현은 “제가 다른 여자 선수와 달리 공격적인 편이라 그런 플레이를 보시고 별명을 지어주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의 또 다른 별명은 ‘남달라’다. 중·고등학교 시절 은사로부터 “모든 일에서 성공하려면 남달라야 한다”는 말을 듣고 이를 실천해 왔다. 오늘의 그를 만든 애칭이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7-07-1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