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8000원 고용주 6000원

입력 : 2017-07-17 17:52 ㅣ 수정 : 2017-07-17 21: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본지·알바몬 ‘최저임금’ 설문
문재인 정부가 공약한 ‘최저임금 1만원’이 연착륙하려면 아르바이트(알바)생과 고용주가 각기 다르게 생각하는 ‘적정시급’과의 간극을 좁혀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년도 시간당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확정됐지만 알바생은 현재 적정시급으로 8000원 이상을, 고용주는 6000원대 유지를 생각하고 있어 양측 모두를 만족시키지 못한 상황이다. 정부가 이를 정책에 반영해야 고용 문제를 악화시키지 않고 최저임금을 1만원까지 높여 나갈 수 있다는 것이다.

 17일 서울신문과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알바 포털 ‘알바몬’이 공동으로 최저임금위원회가 열리던 지난 11~13일 알바생 1206명, 고용주 7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모바일 설문조사에 따르면 알바생들은 적정시급으로 65.9%가 8000원 이상을 꼽았다. 이 가운데 1만원 이상을 꼽은 사람도 17.9%에 달했다. 알바생 51.3%가 번 돈을 생활비에 쓴다고 답했고, 33.7%는 용돈, 9.1%는 학비, 4.6%는 저축 등에 사용했다.

 반면 적정시급으로 8000원 이상을 제시한 고용주들은 21.4%에 그쳤다. 41.4%가 현행 유지(올해 최저시급 6490원)라고 답했다. 37.1%가 7000원대를 제시했다. 고용주는 현재 시급으로 72.9%가 6470~8000원을 주고 있다고 답했다. 8000~1만원은 15.7%, 6470원 미만은 8.6%, 1만원 이상은 2.9%씩이었다. 특히 최저시급을 인상할 경우 ‘고용 인원을 줄이거나 채용하지 않겠다’고 답한 비율은 91.4%에 달했다.

 정이환 서울과학기술대 교수는 “2000원의 간극에는 주관적 기대가 반영돼 있다. 최저시급이 1만원이 될 때까지 그 간극은 계속될 것”이라면서 “단기적으로는 임금 차액에 대한 정부의 재정 지원이 필요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원·하청 관계에서의 불리함을 해소하고 저임금에 의존하는 현 경제 구조를 개혁하는 등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17-07-18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