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나달 전 코치이자 삼촌 토니 “페더러 내년 메이저 우승 못해요”
나달 전 코치이자 삼촌 토니 “페더러 내년 메이저 우승 못해요”
“로저 페더러(세계 3위·스위스)는 내년에도 그랜드슬램 대회 우승 못합니다.” 여느 테니스 팬이라도 최근 막을 내린 남자프로… 2018-11-22
오타니 “투타겸업 계속”…기자회견에 취재진 300명 북적
오타니 “투타겸업 계속”…기자회견에 취재진 300명 북적
‘이도류’ 오타니 쇼헤이(24·LA에인절스)가 금의환향했다. 오타니는 22일 일본 도쿄 프레스 클럽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년이… 2018-11-22
이적 후 처음 클블 찾은 제임스 4쿼터 중반 연속 9득점
이적 후 처음 클블 찾은 제임스 4쿼터 중반 연속 9득점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가 이적 후 처음 친정 클리블랜드를 찾아 벌인 경기에서 32득점 14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활약하며 10… 2018-11-22
KB 박지수, 통산 5번째 라운드 MVP 영광
KB 박지수, 통산 5번째 라운드 MVP 영광
박지수(20·KB스타즈)가 통산 5번째 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은(WKBL) 22일 기자단 투표 결과 전체… 2018-11-22
남태희, 무릎 전방 십자인대 파열…아시안컵 출전 불발
남태희, 무릎 전방 십자인대 파열…아시안컵 출전 불발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의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중용되며 내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엔트리 경쟁에서 주목받아 온 공… 2018-11-22
박항서호 무패행진에 홈경기마다 매진…한일 감독전은 무산
박항서호 무패행진에 홈경기마다 매진…한일 감독전은 무산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2018 조별리그에서 무패행진을 이어가자 오는 24일 펼… 2018-11-22
축구영웅 드로그바, 은퇴 선언 “지난 20년, 엄청난 시간이었다”
축구영웅 드로그바, 은퇴 선언 “지난 20년, 엄청난 시간이었다”
코트디부아르의 축구 영웅, 디디에 드로그바(40)가 20년의 선수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드로그바는 22일(한국시간) 공개된 영국… 2018-11-22
Thanks, 100억원
Thanks, 100억원
상금·메이저 최다승 부문 등 오랜 라이벌 미컬슨 “우즈, 최고지만 패배 갚아줄 것” 상금 ‘승자독식’ 경기·비공개 유료 중계… 2018-11-22
바람 잘 날 없는 KBO… 이번엔 음주운전 홍역
바람 잘 날 없는 KBO… 이번엔 음주운전 홍역
어수선한 한 해를 보낸 한국프로야구가 이번에는 음주운전 파문에 휘말렸다.발단은 지난 14일 프로야구 NC와 kt 사이에 있었던 트… 2018-11-22
보름 동안… K리그 살얼음 매치
보름 동안… K리그 살얼음 매치
상주·인천·전남 생존 걸린 치열한 승부 2부 부산·대전·광주 승격 향한 PO 대진프로축구 K리그 1(1부 리그)에 잔류하는 팀과 … 2018-11-22
[오늘의 경기]
■프로농구 ●LG-삼성(창원체) ●인삼공사-전자랜드(안양체 이상 오후 7시 30분) ■프로배구 우리카드-삼성화재(오후 7시·서울장충체) ■여자농구 우리은행-OK저축은행(오후 7시 아산이순신체) 2018-11-22
[하프타임]
정현 2019 시즌 인도 타타오픈으로 시작 정현(한국체대)의 매니지먼트인 IMG 코리아는 21일 “정현이 태국 동계훈련 뒤 인도로 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타타오픈에 출전할 계획”이라고 말해 2… 2018-11-22
겨울 동안… 호주야구 재기 매치
겨울 동안… 호주야구 재기 매치
장진용·최준석 등 방출된 선수에게 기회 첫 시즌 적응 덜 된 탓에 초반 4연패 고전‘야구 미생’들에게 올겨울 호주는 기회의 땅… 2018-11-22
4득점 박병우가 SK에 19점 차 역전승 수훈선수로 인터뷰
4득점 박병우가 SK에 19점 차 역전승 수훈선수로 인터뷰
4득점에 그친 박병우(DB)가 수훈 선수 인터뷰를 했다. 박병우는 21일 강원 원주체육관으로 불러들인 디펜딩 챔피언 SK와의 5GX S… 2018-11-21
문선민 골에 BJ 감스트 “관제탑 세리머니 한다더니…”
문선민 골에 BJ 감스트 “관제탑 세리머니 한다더니…”
축구 국가대표팀의 미드필더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이 20일 우즈베키스탄과의 평가전에서 그림 같은 ‘원더골’을 선보인 데 대… 2018-11-21
조니 벤터스, ‘4번의 수술+5시즌 공백’ 극복하고 MLB 재기상 수상
조니 벤터스, ‘4번의 수술+5시즌 공백’ 극복하고 MLB 재기상 수상
4번의 수술과 5시즌의 공백을 극복해낸 조니 벤터스(33·애틀랜타)가 ‘재기상’을 품으며 노력을 보상받았다. MLB닷컴은 21일 미… 2018-11-21
조상호, 한국기원 비대위원장 추대…위기빠진 바둑판 구원 투수로
조상호, 한국기원 비대위원장 추대…위기빠진 바둑판 구원 투수로
총재 공석 사태에 빠진 한국기원에 조상호 나남출판 대표이사가 구원 투수로 올랐다. 한국기원 비상대책위원회는 21일 서울 서초… 2018-11-21
“파이팅”은 이제 그만! 26일 올바른 스포츠 용어 토론
“파이팅”은 이제 그만! 26일 올바른 스포츠 용어 토론
이제 국적 불명의 ‘파이팅’ 대신 ‘으랏차차’나 ‘아자’라고 외칩시다!!! 한국체육기자연맹(회장 정희돈 SBS 체육부 부장)이… 2018-11-21
[포토] 불국사에 모인 KLPGA 선수들
[포토] 불국사에 모인 KLPGA 선수들
21일 오후 경북 경주 불국사에서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대회에 나서는 KLPGA 선수들이 포토콜 행사를… 2018-11-21
램스 54-51 치프스, 두 팀이 105점 합작했는데 역대 세 번째
램스 54-51 치프스, 두 팀이 105점 합작했는데 역대 세 번째
11주차 미국프로풋볼(NFL)에서 대단한 기록들이 쏟아졌다. 로스앤젤레스 램스가 지난 19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메모리얼 콜리… 2018-11-21
안병훈·김시우 호흡…2002년 선배들 넘을까
안병훈·김시우 호흡…2002년 선배들 넘을까
한국 남자골프 ‘영건’ 안병훈(27)과 김시우(23)가 골프 월드컵에서 역대 최고 성적에 도전한다.둘은 22일부터 호주 멜버른 메트… 2018-11-21
FA 선수 15명 확정… ‘최대어’ 양의지
한국야구위원회(KBO)가 2019년 자유계약(FA) 최종 승인 선수 15명 명단을 확정해 20일 발표했다. 15명 가운데 신규 자격은 10명, 재자격은 4명, 자격 유지는 1명이다. 명단에는 ‘최대어’로 꼽히는… 2018-11-21
‘202억원의 다저스 사나이’ 류현진 금의환향
‘202억원의 다저스 사나이’ 류현진 금의환향
미국프로야구 LA다저스의 류현진과 그의 부인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2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환영 인파에게 손을 흔들… 2018-11-21
“올 시즌 제 점수는요, 70점”… 쿨한 ‘아이스맨’
“올 시즌 제 점수는요, 70점”… 쿨한 ‘아이스맨’
페더러와 코트 섰을 때 가장 기억 남아 경기할 때는 물집 고통도 잊혀지더라 발에 맞는 신발 찾고 부상 방지에 중점 해외 일정에… 2018-11-21
골·골·골·골… 이것이 ‘불패 축구’다
골·골·골·골… 이것이 ‘불패 축구’다
남태희-황의조-문선민-석현준 득점 조현우·박주호 등 수비진도 철벽 방어 감독 부임 후 3승3무… 6연속 최다 무패 사우디와 사상… 2018-11-21
2030년 월드컵 두 대륙서 열리나
2030년 월드컵 두 대륙서 열리나
스페인과 포르투갈, 모로코가 2030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을 공동 개최하기로 뜻을 모았다. 영국령 지브롤터해협만 건너면… 2018-11-21
축구대표팀 우즈베키스탄 4-0 대파…벤투 부임 후 A매치 무패 행진
축구대표팀 우즈베키스탄 4-0 대파…벤투 부임 후 A매치 무패 행진
한국 남자축구 국가대표팀이 올해 마지막 A매치에서 우즈베키스탄을 4-0으로 제압해 유종의 미를 거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 2018-11-20
[포토] ‘땀 삐질’ 류현진, 엄청난 취재열기
[포토] ‘땀 삐질’ 류현진, 엄청난 취재열기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입국장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1-20
최준석, ‘간절한 현역 의지’ 호주에서 이어 간다
최준석, ‘간절한 현역 의지’ 호주에서 이어 간다
NC에서 방출당한 최준석(35) 호주야구리그의 질롱 코리아에서 현역 생활을 이어간다. 질롱 코리아는 20일 “최준석을 포함해 우동… 2018-11-20
‘ERA 9.92’ 장원준, 결국 FA 신청 포기
‘ERA 9.92’ 장원준, 결국 FA 신청 포기
두산의 장원준(33)이 자유계약선수(FA) 권리 행사를 미뤘다. 20일 KBO는 장원준을 포함해 FA 미신청 선수 7명을 공개했다. 박한이… 2018-11-20

/

서울Eye - 포토더보기